본문 바로가기
Movie

카모메식당, Kamome Diner, 2006

by Gloomy@ 2021. 11. 6.
반응형

 

카모메식당.

 

일본영화를 아무리 좋아하는 나라지만 제목에서 영화의 50프로를 보는 나로서는 카모메식당 한국어로 해석하면 갈매기식당이라는 다소 생소하고 황당한 설정의 영화를 선택하는데 머뭇거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생소함이 호기심을 불러왔다.

영화가 시작되고 전반부에서는 물음표(?)만이 내 머리를 지배했다.

뭐지..뭘까? 뭐하는걸까? 왜 주인공들이 저럴까에서부터 저 식당에서는 커피만 파나?

헬싱키에서 벌어지는 카모메식당에서 일어지는 힐링스토리 

 

식당주인은 가난해보이면서 (손님이 하나도 없기 때문에)

수영장도 다니고 비싸보이는(핀란드) 집세는 내는지 수십가지 질문만 감독에게 하고 싶었다. 대체 하고 싶은 이야기가?

 

그리고 솔직히 남자인지 여자인지 모를 사치상...

이 영화의 최대 의문이었다..

너무 신선한 캐릭터였다.

그리고 짐찾아 삼만리인 마사코...

 

그러나 그 주인공들의 만남이나 스토리보다 나를 이 영화에 끌어당기게 한건 커피였다.

점점 호기심이 떨어져갈 무렵 등장하는 커피와 커피를 세상에서 제일 맛있게 해주는 주문.

 

코. 피. 루. 왁.

 

이젠 자판기커피를 뽑을때에도 외친 적이 있을정도로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그것보다 남이 타주는커피가 맛있는 법이죠라는 사치의 단순한 진리일까.

 

또 하나 포인트는 핀란드의 숲이었다.

짐을 잃어버린 마사코가 짐을 찾았냐고 물어보는 질문에서는 살아가는데 필요한 무언가를 찾는것 같았고.

 

핀란드의 숲에서 버섯을 잃어버린 장면과 나중에 여행가방에서 그 버섯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무소유와 진정 자신에게 필요한것은 무엇인가 라는 의문을 다시던져주었다.

 

향기나는 계피롤, 근데 나는 계피를 무척 싫어한다. 영화에서는 맛있게 보였지만서도..

 

그리고 여러 연어스테이크라던지 일식 특유의 정갈하고 소박한 가정식메뉴들로 손님을 채우는 나날들에서는 왠지 모를 따뜻함을 느꼈다. 

카모메식당의 영향인지 나는 지금까지도 일본식당과 일본식메뉴를 아직도 사랑한다 

 

"왜 하필 주먹밥을 주메뉴로 정했어요?" "왜나면 주먹밥이야 말로 일본인의 소울푸드이기 때문이죠 일찍 어머니를 여윈 저는 가사일을 도맡아야 했는데 아버지께서는 꼭 1년에 2번 저를 위해 주먹밥을 만들어 주셨어요 그리고 주먹밥은 자기가 만든 것 보다 다른 사람이 만들어 준 것이 훨씬 더 맛있다고 하셨어요 ...... 비록 아주 크고 볼품은 없었지만 그건 정말 너무나 맛있었어요

 

우리나라의 소울푸드는 무엇일까

이제 지겨울정도의 김치,불고기,비빔밥? 일까.

가만 생각해보니 도시락이 떠올랐다.

 

그 옛날시절 어머니가 싸주시던 밥에 김치만 있던 양철도시락 계란말이라던지 햄이라도 있을법한 날에는 행복하게만했던 도시락일까?

 

쫄깃쫄깃하고 맛있는 전통음식중에 하나인 떡일까? 한정식중에 하나일까..

 

누군가가 만들어준 음식중에서 제일 맛을 느낀 음식이 뭐였을까. 라는 생각을 하는 도중에 또 하나의 진리를 깨달았다.

음식에서 찾는게 아니라 만들어준 사람의 정성에서  그 맛을 찾아야하는게 아닐까라는..단순한 진리.

 

그 무엇보다 어머니가 만들어주신 식사가 제일 행복하고

그립듯이.

 

카모메 식당 かもめ食堂: Kamome Diner

영화 장르 드라마 코미디 | 일본 | 102|

개봉 2007.08.02

 

감독 오기가미 나오코

카타기리 하이리(미도리), 코바야시 사토미(사치)... 

국내 전체 관람가   

 

반응형

댓글 1